조태욱 중앙위원장 후보 확정 후 힘차게 노동가를 부르고 있다.